상하이 상강 브라질 3인방 입국 금지로 10분전 도착

상하이 상강

상하이 상강 브라질 3인방 입국 금지로 10분전 도착하는 상황이 발생 하였습니다.

중국 슈퍼리그 CSL 상하이 상강의 외국인 선수들이 중국의 입국 금지 직전 복귀 하였으나 마르코 아르나우토비치는 결국 팀에 복귀하지 못했다.

중국 매체에서는 29일 상강의 브라질 외국인 선수 헐크, 오스카, 로페즈와 그 가족들이 27일밤 11시50분경 푸동 공항레 도착하였으나 3명의 선수는 2주 동안 격리 되어 하나 28일 부터 시작되는  중국의 추가 규제가 시작되기 직전에 도착했다 라고 보도 했다.

“28일 0시부터 중국 비자와 거류허가증을 가진 외국인의 입국을 잠정 중단한다.”

중국 외교부와 국가이민관리국은 지난 26일 발표 했다.

외교 공무 비자 등 특수한 경우를 제외 한다면 모든 외국인의 중국 입국을 막은 것이다.

헐크, 오스카, 로페즈는 삼강의 전지 훈련이 끝난 이후 고국인 브라질로 돌아가 개별 훈련을 진행 했다. 헐크와 오스카는 구단의 허락 하에 각각 브라직 프로축구 파우메리아스, 폰치 프레타 선수단에 합류에 훈련을 하였다.

로페즈는 브라질 상파울루 국제공항 인근 호텔에서 개인 훈련을 진행 하면서 중국행 비행기를 기다렸으며, 수 차례 항공편이 취소된 끝에 겨우겨우 중국으로 입국 했다.

또 다른 외국인 선수인 오딜 아흐메도프는 일찌감치 팀에 복귀한 것으로 확인 되었으며, 오스트리아 국적의 아르나우토비치는 제 때 팀에 합류 하지 못했다.

그 밖에 톈진 테다를 이끄는 울리슈틸리케 감독도 중국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스페인 말라가에 머물던 울리슈틸리케 감독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태국 방콕을 거쳐 톈진 테다의 전지 훈련지인 쿤밍으로 갈 계획이었으나 프랑크푸르트에서 탑승 예정이었던 타이 항공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건강증명서를 요구하며 탑이리 불가피해졌다고 전해진다.

캐리의 스포츠 분석 정보는 항상 여러분에게 다가겠습니다.